제목 없음

제목 없음


     약은 하루 세 번, 식후 30분에 꼭 먹어야 하나
     작성자   :   관리자    (2013/07/14  08:25:27    Hit : 1832)

약은 하루 세 번, 식후 30분에 꼭 먹어야 하나
시간을 고르게 나눠서 복용하는게 효과적이다.

약국에서 조제약을 구매할때 흔히 듣는 얘기가 "하루 세 번, 식후 30분에 드세요"라는 말일 것이다. 정말 꼭 그렇게 해야 하는 걸까?

14일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에 따르면 약을 꼭 밥 먹고 나서 복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식후 약을 먹으라는 권하는 것은 약을 먹고서 속 쓰림이나 소화 불량 등 위장 장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혹시 약 먹는 시간을 잊어버릴 수 있기에 까먹지 말라고 당부하기 위해서다.

약은 식후가 아니라 언제 어떻게 먹느냐가 중요하다. 실제로 위장 장애가 없으면 모든 약은 굳이 식사를 하고 나서 먹을 필요는 없다.

그러면 어떻게 하는게 제대로 약을 복용하는 것일까? 가장 좋은 것은 시간을 고르게 나눠서 약을 복용하는 것이다. 치료에 필요한 약물 농도를 유지하려는 목적에서다. 이를테면 하루가 24시간이니 이를 3등분 해서 8시간마다 먹는 게 좋지만, 일부러 자는 시간에 일어나 먹을 순 없으니, 깨어 있는 활동시간을 3등분 해서 5~6시간 간격으로 약을 먹는게 가장 합리적이다.

하루 두 번 먹는 약이면 아침 9시, 저녁 9시에 먹거나 10시간마다 먹으면 된다.

만약 약을 먹고서 속이 불편한 경험이 있으면, 식후에 약을 먹되, 물을 많이 마시는 게 바람직하다.

약 중에는 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도 있다. 무좀약 중에서 이트라코나졸 제제(스포라녹스 캡슐 등)이 대표적이다. 이 약은 꼭 밥을 먹고서 바로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약이 독해서가 아니다. 이 약 자체가 지용성 음식과 같이 먹거나 위산이 많을 때 흡수가 잘 되기 때문이다.

당뇨약인 메트포민 제제(다이아벡스정)도 마찬가지다. 이 약은 금속성 맛이 나고 위장장애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식후 곧바로 먹는게 좋다.

반대로 밥을 먹기 전에 먹어야 하는 약도 있다. 당뇨약 중에서 설포닐우레아 계통 약(아마릴 등)은 식전에 먹어야 식후에 혈당이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갑상선 기능저하증에 쓰이는 씬지로이드도 식후에 먹으면 음식물이 약물 흡수를 방해하기에 식전에 먹어야 한다.

복용 시간대가 중요한 약도 있다. 콜레스테롤 저하제 중 심바스타틴은 콜레스테롤 합성이 밤에 많이 이뤄지는 만큼 밤에 먹는 게 훨씬 효과적이다. 칼슘이 밤에 합성되기에 칼슘제도 밤에 먹는 게 좋다.

그리고 약의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약을 먹을 때 한 컵 이상의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게 좋다.

장에서 녹는 약을 빼고는 일반적으로 대부분 약은 위에서 녹아 흡수되는데, 물 대신 콜라나 주스, 심지어 커피와 함께 먹으면 위의 산도가 달라져 약의 흡수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충분한 물을 마시지 않으면 약이 제대로 위까지 가지 못하고 식도에 걸쳐서 자극을 주고, 그러면 염증이 쉽게 생겨 식도염으로 속이 불편해질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펌글- 연합뉴스 | 입력 2013.07.14 08:01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shg@yna.co.kr


 


제목 없음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