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시 한편과 바꾼 목숨
     작성자   :   관리자    (2006/04/29 11:33:57    Hit : 2236)

한 수행자가 히말라야에서 홀로 고생하면서
오랜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는 아직 부처님께서 세상에 나오시기 전이었으므로
부처님께서 세상에 출현했다는 말도
대승경전(大乘經典)이 있다는 말도 듣지 못했다.

그때 제석천(帝釋天)은 그가 과연 부처를 이룰 수있는
자질과 능력이 있는가를 시험하기 위해
나찰(羅刹)의 몸으로 변해 히말라야로 내려왔다.
수행자가 사는 근처에 서서 과거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시의 앞 구절을 외웠다.


" 이 세상 모든 일은 덧없으니
그것은 곧 나고 죽는 법이네."


그는 이 시를 듣고 마음속으로 무한한 기쁨을 느꼈다.
자리에서 일어나 사방을 둘러보았으나 험상궃게 생긴
나찰 이외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그는 생각하였다.
"저처럼 추악하고 무서운 얼굴을 가진 것이
어떻게 그런 시를 읊을 수 있을까?
그것은 불 속에서 연꽃이 피고 햇볕 속에서
찬물이 흘러 나오는 것과 같다.
그러나 또 알 수 없다.
혹 저것이 과거에 부처님을 뵙고 그 시를 들었을지도."

그는 나찰에게 가서 물었다.

"당신은 어디서 과거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시의
앞 구절을 들었습니까?
당신은 어디서 그 여의주의 반쪽을 얻었습니까?
나는 그것을 듣고 마치 망울진 연꽃이 피는 것처럼
내 마음이 열렸습니다."
"나는 그런 것은 모르오. 여러 날 굶어 허기가 져서
헛소리를 했을 뿐이오."
"그런 말씀 마십시오.
당신이 만일 그 시 전부를 내게 일러 주신다면
나는 일생토록 당신의 제자가 되겠습니다.
물질의 보시는 없어질 때가 있지마는
법의 보시는 없어질 수 없습니다."
"당신은 지혜는 있어도 자비심이 없소.
자기 욕심만 채우려 하고 남의 사정은 모르고 있소.
나는 지금 배가 고파 죽을 지경이오."
"당신은 대체 어떤 음식을 먹습니까?"
"놀라지 마시오. 내가 먹은 것은 사람의 살덩이이고
마시는 것은 사람의 따뜻한 피요, 그러나 그것을
구하지 못해 나는 괴로워하고 있소."
"그러면 당신은 그 나머지 반을 들려주십시오.
나는 그것을 다 듣고 내 몸을 당신에게 드리겠습니다.
나는 이 무상한 몸을 버려 영원한 몸과 바꾸려 합니다."
"그러나 누가 당신 말을 믿겠소?
겨우 반쪽을 듣기 위해 그 소중한 몸을 버리겠다니."
"당신은 참으로 어리석습니다.
마치 어떤 사람이 질그릇을 주고 칠보로 된 그릇을 얻듯이
나도 이 무상한 몸을 버려 금강석처럼
굳센 몸을 얻으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내게는 많은 증인이 있습니다.
시방 삼세의 모든 부처님께서 그것을 증명해
주실 것입니다."
"그러면 똑똑히 들으시오. 나머지 반을 말하겠소."

그리고 나찰은 시의 후반을 외웠다.


"나고 죽음이 다 없어진 뒤
열반 그것은 즐거움이어라."


그는 이 시를 듣고 더욱 환희심이 솟았다.
시의 뜻을 깊이 생각하고 음미한 뒤에
벼랑과 나무와 돌에 새겼다.
그리고 높은 나무 위에 올라가 떨어지려 하였다.
그때 나무의 신(樹神)이 그에게 물었다.
"그 시에는 어떤 공덕이 있습니까?"
"이 시는 과거 모든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것입니다.
내가 이 시를 들으려고 몸을 버리는 것은
나 하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모든 중생을 이롭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는 최후로 이런 생각을 하였다.

″세상의 인색한 모든 사람들에게 내 몸을 버리는
이 광경을 보여 주고싶다.
조그만 보시로 마음이 교만해진 사람들에게
내가 한 구절의 시를 얻기 위해 기꺼이
목숨을 버리는 것을 보여 주고 싶다.″
그는 몸을 날려 나무에서 떨어졌다.
그런데 그 몸이 땅에 닿기도 전에 나찰은 곧
제석천의 모양을 나타내어 공중에서 그를 받아
땅에 내려놓았다.
모든 천신들이 그의 발에 예배하고
그 지극한 구도(求道)의 정신과 서원(誓願)을 찬탄하였다.




『 大般涅槃經 14 』


 


제목 없음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