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본 사의 창건 공덕주(創建 功德主)인 청신녀 주필애(淸信女 朱必愛) 보살님의 불명(佛名)은 무량심(無量心)으로, 무량심보살님은 61세가 되는 1974년도에 본 경주시 외동읍 구어2리 산13-7번지에 첫 발을 들여 놓으셨습니다.

그 후 뛰어난 영력(靈力)과 예지력(叡智力)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위안(慰安)과 치병(治病)등의 사례를 수없이 남기는 가운데, 처음엔 6평짜리의 허름한 기와집이 하나 있었을 뿐이었던 곳에 다음 해인 1975년도에는 처음으로 송계사(松溪寺)란 이름의 소법당을 창건하셨고, 그 후 9년 뒤인 1984년 6월에 현재의 법당과 요사체 2동을 건립하시게 되었으며, 1989년에는 범종 및 종각과 산신각의 건립등 수많은 불사를 원만히 이루셨습니다.

회갑을 훌쩍 넘긴 할머니의 힘으로 이처럼 장대한 불사(佛事)를 끊임없이 이루어 낼 수 있었던 것은 청신녀(淸信女) 무량심보살님의 크신 원력(願力)과 확고부동한 신앙(信仰)의 힘이 있었기 때문이며, 청정한 신심으로 다져진 불자님들의 도움이 있었음을 간과할 수 없을 것입니다.

특히 무량심보살님께서는 젊었을 때의 온갖 시련과 어려움 끝에 오늘의 송계사를 이룩하고, 이제 모든 시름을 놓은 채 오직 「나무아미타불」염불 수행으로 만년(晩年)을 준비하시다가 1995년 12월 10일(음) 세수 83세의 나이로 왕생의 길을 떠나시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이 육신의 죽음이 끝이 아닌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거듭된 윤회속에 헤매시던 주필애 보살님의 참다운 당체가 이제는 이기적 욕락(慾樂)으로 가득찬 이 사바세계를 떠나 오직 기쁨으로 가득찬 부처님의 극락정토(極樂淨土)에 왕생하시어 무상(無上)의 깨달음을 향한 수행을 거듭하고 계시리라고 믿습니다.      나무 아미타불 !

송계사 주지 오향합장 /  증명 보선 큰스님

 

이상은 송계사의 창건공덕비문으로 일반인의 이해를 돕기 위해 약간의 수정을 가한 것입니다.

현 주지(법명: 오향)스님은 1993년에 부임하여 새로이 요사체 1동을 건립, 송계사 회보를 발간하는 등 각종의 법회를 중심으로 불전을 밝혀왔으며, 법당 뒤편으로 320여평의 사찰 부지를 확장하여 2001년부터 석조 입상 아미타 대불 조성을 발원하고 2004년 5월 2일에 봉안하여 모심으로써 염불정토도량으로서의 사격을 갖추게 되었으며, 특별한 대법회는 아미타대불전에서 봉행하고 있습니다.

 

 

제목 없음

제목 없음